제26회 부일영화상
커뮤니티
기사모음

남우주연상 '내부자들' 이병헌 "저도 내년에 또 받고 싶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일영화상 작성일17-08-10 12:20 조회94회 댓글0건

본문

db086ad69333074f1d5107a8a3bf3ce0_1502335204_6426.jpg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1005000198


제 25회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에 영화 '내부자들'의 이병헌이 수상했다.

시상자에는 배우 이경영과 전도연이 나섰다.

이병헌은 "인상깊은 수상 소감을 따라하겠다. 저도 내년에 꼭 받고 싶다. 우리나라에서 유서깊은 부일영화제에서 큰상을 받아 더할나위 없이 영광이고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어 "축제인데 태풍 때문에 많은 분들이 피해를 봐서 심심한 위로의 마음과 힘내라는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임권택 감독과 김동호 위원장이 건강하게 지내셨으면 좋겠다"며 영화계 어르신들의 건강을 빌었다.

영화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각본·연출은 우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병헌은 극 중 정치깡패 안상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편 부일영화상은 1958년 국내 최초로 출범된 영화상으로 올해로 제 25회를 맞는다. 텔레비전보급이 확대되고 TV드라마가 '안방극장'이라는 이름을 얻으면서 결국 1973년 제16회 영화상을 끝으로 중단됐지만, 35년 만인 2008년 화려하게 부활하며 부산의 대표 문화행사로 자리잡았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