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일영화상
커뮤니티
기사모음

[제26회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죽여주는 여자' 윤여정 "부일영화상과 같이 큰 배우… 감사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일영화상 작성일17-10-30 14:34 조회154회 댓글0건

본문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에 영화 '죽여주는 여자'의 윤여정이 수상했다.

윤여정은 '죽여주는 여자'(이재용 감독)에서 가난한 노인들을 상대하며 먹고 사는 성매매 노인 소영 역을 맡아 열연하며 큰 호평을 받았다.

윤여정은 "저는 부일영화상과 같이 큰 배우라고 해도 상관이 없을 것 같다"라며 "신인상, 여우조연상에 이어 이제 주연상까지 받았다"라며 감격의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윤여정은 "아무튼 부산 분들에게 감사하며, 작은 영화, 큰 상업영화는 아니지만 작은 영화까지 눈여겨 보고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쓰고 제작한 이재용 감독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장혜진 에디터 mult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