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일영화상
커뮤니티
기사모음

[제26회 부일영화상] 남우조연상 '불한당' 김희원 "칸 이어 부산까지… 얼떨떨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일영화상 작성일17-10-31 14:30 조회9회 댓글0건

본문

20171015000174_0.jpg
 
"얼떨떨합니다. 정말 제가 받아도 되는 상인가 싶고…".
 
영화 '불한당'으로 부일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김희원. 2007년 영화 '1번가의 기적'으로 데뷔한 그는 영화판에선 명품조연으로 이름났지만, 정작 부일영화상이 영화계에서 처음 받는 상이다. 스크린에선 늘 강렬한 카리스마, 악역 단골 배우지만, 실제론 수수함 그 자체이다.
 
"사실 '불한당'은 안 하려고 했어요. 또 깡패 역할인가 싶어 안 해야겠다 결정했는데 (설)경구 형님이 적극적으로 설득하셨죠. 제작사 대표님도 제가 아니면 안 된다고 붙잡아서 결국 함께했는데 이렇게 좋은 상까지 주네요. 불한당으로 생전 처음 칸 영화제도 참여하고 심지어 영화가 극장에서 내려왔는데 팬들이 영화관을 대관해 불한당을 단체로 보기도 했죠. 이래저래 참 특별한 영화인 것 같네요."
 
김효정 기자 tere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