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BFA 뉴스

‘비닐하우스’ 김서형,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후보… 염정아·전도연과 경쟁

작성일 23-08-28 15:45 조회수 1,622
첨부파일


956be0523674fd0f9c8f9b2f1756e0f8_1693204993_5704.jpg
사진=트리플픽쳐스 제공


배우 김서형이 ‘비닐하우스’로 제32회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비닐하우스’는 비닐하우스에 살며 요양사로 일하고 있는 문정이 간병하던 노부인이 사고로 숨지자 이를 감추기 위해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면서 파국으로 치닫게 되는 이야기다. 김서형은 극중 간병사 문정 역을 맡았다.


문정은 비닐하우스에 살고 있지만 시각 장애인 태강과 치매에 걸린 화옥의 노부부 집에서 간병인으로 일하며 아들과 함께 살 집을 마련하기 위해 열심히 일을 하는 인물이다. 하지만 화옥을 목욕시키던 중 갑작스러운 사고로 화옥이 죽음에 이르게 되고 이를 숨기기 위해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며 절박한 상황에 부딪히게 된다. 김서형은 문정 캐릭터를 섬세하고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다시 한번 명품 배우의 진가를 보여줬다.


비닐하우스를 벗어나 아들과 함께 살고 싶었던 문정의 욕망을 김서형은 신들린 연기로 보여주며 스크린을 압도했다. 특히 문정의 선택이 자신과 얽힌 인물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모른 채 파국에 치닫게 되는 과정을 섬세하고 때론 차갑게 연기해 극의 몰입감과 긴장감을 높였다. 이에 언론과 관객의 만장일치 극찬을 이끌어내며 올해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후보에까지 올랐다.



비닐하우스’ 김서형과 함께 여우주연상 수상의 경쟁을 펼칠 주인공은 ‘다음 소희’ 배두나,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양말복, ‘밀수’ 염정아, ‘길복순’ 전도연으로 그 결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부일영화상은 한국 최초의 영화상으로 깊은 역사를 자랑한다. 제32회 부일영화상은 오는 10월 5일 시그니엘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시상식은 부산 MBC와 네이버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https://isplus.com/article/view/isp202308280097